북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
김정은 불참한 듯…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 사실도 공개
입력 : 2022-01-28 07:55:21 수정 : 2022-01-28 07:55:2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지난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한 사실도 뒤늦게 공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국방과학원은 1월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날 발사한 전술유도탄의 경우 "상용전투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며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190km, 고도는 약 20km로 탐지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5번째 탄도미사일이 쏘아올렸다. 또 북한이 지난 25일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까지 포함하면 6번째 무력 시위다.
 
25일 발사된 순항미사일에 대해서도 발사 성공 사실을 알렸다. 신문은 장거리 순항미사일에 대해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9137초(2시간35분17초)를 비행해 1800㎞계선의 목표섬을 명중했다"며 "장거리 순항미사일체 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 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두 차례 발사현장에 참관하지 않고 시험발사 결과만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전날 시험발사 현장은 군수공업부 일꾼들과 국방과학원 지도 간부들이 지도했다. 김 위원장은 발사현장 참관 대신 '중요 무기체계'를 생산하는 군수공장을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함께 현지 지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