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8곳 “대출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추가연장 필요”
같은 내용 이전 조사보다 수치 높아져…연장 종료시 추가 대출 불가피
입력 : 2022-01-26 13:11:05 수정 : 2022-01-26 13:11:05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대출만기 연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추가연장이 종료되면 대출상환을 위한 추가 대출 필요하고 구매대금·인건비·임차료 등을 지급하기 어려워진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32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이용한 중소기업 중 10곳 중 8곳(78.3%)이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87%는 대출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했다. 이는 2020년 7월(78.1%), 지난해 1월(77.9%), 지난해 8월(78.5) 동일 내용 조사결과보다 더 높은 수치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매출감소(64.1%)’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대출금리 인상 우려(55.2%)’,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43.8%)’ 순으로 답했다.
 
특히 ‘대출금리 인상 우려’라고 답한 비율은 지난해 8월 조사(40.2%)보다 15.0%p 올랐다. 실제 6개월 내 대출금리 변동이 있는 기업은 대출금리가 평균 0.75%p 인상되었다고 답해 금리 부담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연장 종료 시 예상되는 문제점으로는 ‘대출상환 위한 추가 대출 필요(51.7%)’, ‘구매대금·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애로(30.7%)’ 등으로 조사됐다. 희망하는 지원대책으로는 ‘저금리 대환대출 프로그램 지원(67.8%)’, ‘대출만기금 장기분할 상환제도 마련(50.8%)’, ‘유동성 해소를 위한 특별 정책자금 공급 25.4%’이 꼽혔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오미크론으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상황인데다가 기준금리마저 6개월 만에 세 차례나 인상되어 코로나 이전수준(1.25%)으로 돌아갔다”며 “소상공인·중소기업 부담이 점점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3월 종료 예정인 대출만기 연장 조치를 추가 연장하고, 금리인상 속도 조절과 적극적인 금융지원 정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