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뷰'의 확장…다음 모바일 첫 화면 도입
카카오톡 서비스 이어 다음으로 확대…'뉴스 탭' 단계적 개편
콘텐츠 플랫폼 자문 위원회 설치…운영방식·정책 투명히 공개
입력 : 2022-01-26 11:17:00 수정 : 2022-01-26 11:17: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카카오의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가 영역을 확장했다. 지난해 8월 카카오톡 세번째 탭에 첫 선을 보인 카카오 뷰는 26일 오전 1시부터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도 자리 잡았다. 
 
카카오는 2019년부터 이용자의 자율성과 선택권을 존중하는 구독형 콘텐츠 서비스로의 전환이라는 큰 방향 아래 다음 서비스 개편을 추진해왔다. 카카오 뷰는 이를 반영해 기획한 서비스로, 카카오톡에 이어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도 확대 적용됐다.
 
26일부터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 '카카오 뷰'가 도입됐다. 사진/카카오
 
이번 개편으로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는 ‘발견 탭’과 ‘My뷰 탭’도 신설됐다. 대신 기존의 '마이 피드' 탭과 '랭킹' 탭은 사라졌다. 
 
발견 탭은 이용자가 자신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콘텐츠를 발견하는 공간이다. 수 많은 뷰 에디터들이 발행한 △시선이 담긴 이슈 △경제 △건강 △패션 뷰티 △여행 등 폭넓은 주제의 보드를 만날 수 있다. 
 
이용자가 취향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면 해당 뷰 에디터의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해 My뷰 탭에서 모아볼 수 있다. 내가 추가한 채널들의 노출 순서 설정도 가능하다.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기반 편집이 들어갔던 뉴스 탭은 일단 유지한다. 이용자들이 다음의 새로운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개편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다음 뉴스 댓글 운영 방식은 일부 변경된다. 댓글 영역이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 되며 언론사가 개별 기사 단위로 댓글 기능 제공 여부를 선택 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12월부터 뷰 에디터의 콘텐츠 큐레이션과 창작 활동이 수익과 연결될 수 있도록 수익 창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일정 기준 이상을 충족하는 뷰 에디터는 자신의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 보드 노출 수, 보드 좋아요 및 공유하기 등에 따라 My뷰 공간의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는다. 2022년 1월 기준 창작 채널은 누적 15만개, 큐레이션 보드는 누적 260만다.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추가해 보상 정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 뷰에 대한 이용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다음 모바일 첫 화면과 카카오 정책팀 공식 브런치에서 운영방식 및 정책을 투명하게 공개한다. 
 
아울러 카카오 뷰를 통해 콘텐츠 생태계 건전성과 사회적 후생을 높이기 위해 2016년부터 뉴스 서비스 자문을 이어 온 ‘미디어자문위원회’를 사회협력 기구인 ‘콘텐츠 플랫폼 자문 위원회’로 확대·개편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로 소통하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 카카오 뷰를 적용했다” 며 “사회적, 문화적 다양성을 위해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가 만들어지고 조명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