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컨셉, 올해 신규 브랜드 대폭 확대
작년 1200여개 신규브랜드, 전체 매출 10% 차지
패션·뷰티 특화 브랜드 강화 전략
입력 : 2022-01-23 06:00:00 수정 : 2022-01-23 06:00:00
사진/W컨셉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W컨셉이 올해 ‘루키 브랜드’ 발굴에 나선다. 해마다 패션 트렌드와 고객 기호가 급변하는 만큼 고객 마음을 사로잡는 신규 브랜드의 인기 요인과 특징을 분석해 올해 입점 역시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23일 W컨셉은 SSG닷컴의 자회사로 편입된 지난 2021년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새로 입점한 1200여개 브랜드 매출이 전체 매출의 10% 비중을 차지하며 신장률을 크게 견인했다고 밝혔다.
 
W컨셉은 이에 맞춰 신규 브랜드의 성장이 가장 컸던 뷰티, 남성 패션 카테고리와 꾸준히 강세를 보여온 컨템포러리, 캐주얼·라이프웨어에서도 인기 요인을 분석해 육성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뷰티에서는 입점 브랜드를 올해보다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콘텐츠 면에서 투자를 늘려 패션과 뷰티를 결합한 이벤트 등을 다수 기획하며 고객 접점을 확대해간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W컨셉의 뷰티 카테고리 매출은 전년 대비 153% 신장했다. 이 중 신규 입점 브랜드에서 나온 매출이 전체 뷰티 매출의 6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데이지크’, ‘롬앤’과 같은 인디 브랜드부터 ‘연작’, ‘헤라’ 등 프리미엄 브랜드 등 화장품 품목부터 제모기, 고데기 등 뷰티 가전용품에 이르기까지 고른 인기를 끌었는데, 패션과 뷰티 모두 ‘꾸밈’ 이라는 영역이 공통된다는 점에서 연계 구매가 많이 일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남성 패션 카테고리에서는 신규 브랜드 중 상위 10개가 전체 매출의 60%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마일웨어, 리커버리슈즈, 플리스 등 활동성이 높은 아이템을 시즌 별로 선보인 신규 브랜드가 큰 인기를 끌었다.
 
기존 인기 카테고리인 컨템포러리, 캐주얼?라이프웨어에서도 신규 브랜드가 눈에 띄는 성적표를 내놨다. 컨템포러리에서는 ‘마뗑킴’, ‘르니나’ 등이 매출 상위권에 올랐으며, 캐주얼에서는 ‘코닥 어패럴’, ‘디아도라’ 등 외국 유명 브랜드의 상표권을 국내에서 수입·생산한 ‘라이선스 브랜드’가 인기를 끌었다. 라이프웨어에서는 ‘르쏘넷’, ‘후머’ 등 기능성과 디자인을 함께 강조한 골프웨어 브랜드가 ‘노해슬웨어’ 인기에 힘입어 MZ세대 등 젊은 층으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신희정 W컨셉 어패럴 유닛장은 "최근 가치소비가 중요해지면서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전반적으로 자신의 가치관과 맞는 브랜드를 찾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고객과 브랜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