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촌오거리' 수사검사 사과, 검찰 변하고 있다는 예"
박범계 장관 "김훈영 검사 사과 매우 용기 있는 일"
입력 : 2021-12-13 11:16:26 수정 : 2021-12-13 13:38:53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과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진범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김훈영 검사의 사과에 대해 “우리 검찰 조직 문화가 변화하고 있고, 나아가고 있다는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13일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저도 ‘(삼례) 나라슈퍼 강도 살인 사건’의 배석 판사였고, 오심 사건 피해자 분들 만나 사과를 드린 적이 있다”면서 “그 과정이 쉽지는 않지만, 공적으로 나라 일을 한다는 것은 책임을 전제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러한 책임의 일단으로서 (김 검사가) 사과한 것이 매우 용기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검사는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과거 자신의 잘못된 판단으로 1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최모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상설특검 도입 가능성에 대해선 "정치권이 합의하기에 달렸다는 말을 누차 했다"면서 "진실규명 대상과 범위 제한을 두느냐, 두지 않느냐는 다툼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장관은 "검찰 수사에 대해 이러저러한 평가가 있지만 장관으로선 그래도 어려운 환경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평가한다"면서 "최종적으로는 국민의 판단 몫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다 닫아놓고 있진 않다. 국민 여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단 검찰 수사를 믿고 기다려 봐달라"는 말도 덧붙였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