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특검 범위에 "모든 의혹 깔끔하게 해소하고 책임져야"
윤석열 겨냥해 자금 흐름에 대한 수사 강조…”대선후보라면 의혹 해소해야”
입력 : 2021-12-12 18:49:33 수정 : 2021-12-12 18:49:33
[김천=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 수사 범위를 놓고 '모든 의혹을 한 번에 해소하자'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12일 오후 경북 김천 추풍령휴게소 경부고속도로 기념탑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 특검 범위와 시점'에 대해 "대선후보들에 대한 온갖 부정 비리 의혹을 다 한꺼번에 특검해서 깔끔하게 해소하고 책임 질 것은 책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부정대출 부실수사 의혹 등 자금 조달과 관련한 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그는 "제가 특검을 말하는 것은 국민적 의혹이 있고, 제가 보기에는 검찰이 매우 부실하게 수사를 하고 있고 부실한 것을 넘어 편향적으로 정치적으로 수사하지 않느냐는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처음부터 부실대출 문제를 수사하고도 사실상 눈감아줬다고 하는, 제가 보기에는 거의 사실에 가까워 보이는데 그런 문제에 대해 수사는 안 하고 자꾸 정치적으로 피의사실을 슬쩍슬쩍 흘려가면서 저에 대한 마녀사냥을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안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초 자금 조달 과정에서 비리 묵인한 검찰 비리, 배당에 관한 배임적 설계 비리, 또 다른 자금 동원 경위, LH 포기시킨 경위, 성남시 공공개발 저지 경위, 취득한 개발이익을 어디에 썼는지에 대해 한 점 의혹이 남지 않게 깔끔하게 다 특검을 통해 수사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라는 것은 결국 이 나라 운명을 책임지는데,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의혹을 해소하고 필요시 책임 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국회에서 여야 간 합의를 신속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12일 경북 영주시 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천=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