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김종인, '코로나 추경' 놓고 미묘한 온도차
윤석열 "빨리 필요해"…김종인 "새 정부 들어서"
입력 : 2021-12-09 18:55:11 수정 : 2021-12-09 18:55:1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여야가 코로나 피해계층 손실보상의 주도권 경쟁에 돌입한 가운데 추가경정예산을 놓고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미묘하게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 여기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추경 편성 자체에 난색이다. 
 
윤 후보는 9일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손실보상 50조원 지원을 위해 최대한 빨리 추경이 필요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전날에도 민주당을 향해 "여당이 말로만 하지 말고 실천을 보여야 한다"며 추경 편성을 압박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사실은 예산이 지금 확정되지 않았다"며 "현 정권이 내년 5월9일까지인데 그사이 추경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은 정부의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새 정부가 들어서 예산상 필요한 게 있으면 그때 가서 이야기할 상황으로, 추경을 미리 이야기할 수 없다"고 했다. 
 
원내지도부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민주당이 추경을 통한 손실보상 재원 마련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그간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고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이미 역대 최대 규모인 607조7000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된 상황에서 또 다시 추경 편성에 나서는 것은 그간의 입장을 뒤집는 것과 같다.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와 김 위원장 입장이 엇갈린다'는 지적에 "추경은 원내지도부 협상에 일임돼야 한다"며 "지원금이나 손실보상금을 위해 필요한 수단으로 그 당위성을 인정하지만 지금 당장의 협상은 김 위원장이나 윤 후보 모두 원내지도부에 일임하는 걸로 알아달라"고 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예산안이 통과된 지 일주일도 안 됐는데 또 추경을 한다는 것은 국민적 시각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들 상당수가 우리 재정이 얼마나 견딜지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잘 생각해야 하는 게 우리나라 국민들이 돈 주면 무조건 좋다고 찍는 국민이 아니다"고 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문재인정부에서 국가부채가 지난 5년간 400조원 이상 불어났고, 얼마 전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도 했다"며 "당장 표가 급하다고 선심성 공약으로 너도나도 50조, 100조원 지원과 추경을 말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좋게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9일 여야가 코로나 손실보상금 100조원을 놓고 주도권 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추가경정예산을 두고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미묘하게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