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정신 보여준 이재명, '한반도 평화'로 윤석열 압박
"전술핵 재배치 무책임한 정치적 주장, 한반도 종전선언 전향적 재검토 요청"
입력 : 2021-12-09 18:26:05 수정 : 2021-12-09 18:26:05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줄기차게 공격했다. DJ 정신이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통합, 나아가 한반도의 평화·번영임을 상기시키며, 호남 구애에 몰두하고 있는 윤 후보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서 "한반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갈등이 격화된다고,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하자는 이야기는 매우 무책임한 정치적 주장"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기념식에 참석한 윤 후보를 마주한 채 이같이 언급, 눈길을 끌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9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 위한 노력에도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미국에 전술핵 배치와 핵 공유를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정치는 국민의 삶을 보듬는 것이고 국가의 안보 문제는 결코 정쟁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한반도에 전술핵을)재배치하면 북한의 핵을 용인하는 결과가 된다. 동북아 지역에서 핵 군비 경쟁이 벌어질 것이다.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윤 후보에게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전향적 재검토를 요청했다. 그는 "최근 종전선언을 두고 논란이 많다. 이 자리에 존경하는 윤 후보님이 와 계신데 종전선언을 넘어 평화협정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적 합의가 없어 시기상조라는 말을 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다시 한 번 확인하면 국민 67%가 종전선언을 지지한다. 객관적 사실을 확인하고 전향적인 재검토를 요청한다"고 압박했다. 
 
이 후보는 "종전선언은 남북은 물론이고 한반도를 둘러싼 모든 당사자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가장 좋은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남과 북은 평화적으로 공존, 협력하다가 통일하는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연설 내내 고개를 숙인 채 눈을 감았다. 또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종전선언 전향적 재검토' 요청 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김 전 대통령의 업적 치하에만 발언 시간을 쏟았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안내 책자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