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 SK어스온 사장 "2030년 국내 1위 CCS 사업자 도약"
탄소저감 운영…석유개발(E&P)사업 경쟁력 강화
입력 : 2021-12-09 11:30:00 수정 : 2021-12-09 11:3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의 자회사 SK어스온이 오는 2030년 국내 1위 민간 탄소포집·저장(CCS) 사업자로의 도약에 나선다. 
 
명성 SK어스온 사장은 9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기조연설에서 “SK어스온은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강력 실행해 국내 탄소 중립을 선도하겠다”라며 “2030년까지 국내 1위 민간 CCS사업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명성 SK어스온 대표이사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은 정부, 기업, 학회 등이 모여 해외자원개발의 변화와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는 ‘탄소중립 시대의 해외자원개발’을 주제로 △자원개발 △CCS와 수소에너지 △국제협력 등 분야에서 논의가 이뤄졌다.
 
명 사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SK어스온 석유개발(E&P)사업의 밸류체인에서 시작과 끝을 선도하는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며 "지난 39년 동안 축적해 온 E&P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탐사, 개발, 생산 등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운영 방식을 접목해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E&P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어스온은 △이산화탄소 저감 설계 적용 △생산시설 운영 효율화 실행 △생산 가스 재활용 △무인화 운영 적용 등의 탄소저감 운영을 적용하여 기존과 비교해 탄소 배출량을 35% 가량 줄일 계획이다.
 
SK어스온은 미래 성장 사업이자 대표적인 탈탄소 사업인 CCS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산화탄소 주입·저장 효율 향상 및 최적화 △지하 이산화탄소 거동 모니터링 등 CCS사업에 필요한 특화 기술을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국내외 이산화탄소 저장소 발굴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 국내에 연간 200만톤 규모 이산화탄소 저장소를 확보하는 것을 시작으로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SK어스온은 ‘탄소에서 그린으로(Carbon to Green)’이라는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스토리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지난 10월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분사해 독립경영을 시작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이노베이션(96770)205,000199,000(-2.93%)
제이준코스메틱(25620)1,1601,900(63.79%)
효성첨단소재(298050)481,000741,000(54.05%)
한국콜마(161890)41,25060,500(46.67%)
HD현대(267250)58,20081,800(40.55%)

  • 백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