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가안보실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신설
"글로벌 기술경쟁·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전략적 대응"
입력 : 2021-12-07 12:17:03 수정 : 2021-12-07 12:17: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가 격화되는 글로벌 기술경쟁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가안보실에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을 신설한다.
 
청와대는 7일 "국가안보실은 기존 국가안보실 1차장 산하 안보전략비서관이 담당해 왔던 신흥·핵심기술 관련 업무에 사이버정보비서관의 사이버안보 업무를 통합해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을 신설한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신설 배경에 대해 "격화되는 글로벌 기술경쟁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 양자, 합성생물학 등 신흥·핵심기술의 연구개발 및 보호와 핵심 인프라인 사이버공간에 대한 안보가 선진국으로 진입한 우리의 미래 생존과 번영을 위해 반드시 달성해야 할 핵심적 국가이익으로, 국가안보 차원의 전략적 대응이 더욱 긴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설되는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은 우선 신흥·핵심기술 연구개발과 관련해 안보 부처들의 혁신적인 연구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연관 부처들 간의 협력을 한층 활성화하면서 안보 관련 부처들과 민간 부문의 협력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체계적으로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
 
또 신흥·핵심기술 보호를 위해 연구개발 단계부터 다양한 보호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신흥·핵심기술을 둘러싼 경쟁이 향후 국제질서 재편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글로벌 기술경쟁 시대에 신흥·핵심기술과 이와 연관된 공급망의 보호는 우리의 안보와 번영을 위한 핵심과제"라며 "따라서 이와 관련된 기존의 체계들을 점검하고 보호 체계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신흥·핵심기술 연구개발 및 보호와 관련된 국제 협력을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미 간 협력을 더욱 심화하면서 우수한 과학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들과도 공동연구, 인적 교류, 정책공조 등 다방면에 걸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유관 부처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신흥·핵심기술 분야의 새로운 국제규범과 표준 마련을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한다.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신설을 계기로 사이버공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사이버 분야 국제규범 마련 등을 위해 '한미 사이버워킹그룹' 운영을 비롯한 국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청와대가 국가안보실에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을 신설한다. 사진은 2019년 9월 청와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