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HR, '코로나 이후 HR 혁신' 강연 제공
지난 3일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대상 포럼 개최
입력 : 2021-12-06 09:43:18 수정 : 2021-12-06 09:43:1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사람인에이치알(143240)(사람인HR)이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인사관리(HR) 혁신에 대한 인사이트(영감)를 공유했다.
 
사람인 HR은 지난 3일 '사람인 HR연구소 2021포럼'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포럼 1부에서는 전영민 롯데벤처스 대표가 ‘새로운 HR시대의 디지털 전환과 인재혁신’을 강연했다. 전 대표는 “코비드19라는 대변화에 맞서 인간의 삶을 개선하는 일이 중요하다”며 “미래 인재에게는 지속적인 학습욕구, 목적 추구, 올바른 질문과 함께하는 능력에 기반한 창의성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말했다. 또 스타트업 중심의 산업환경 변화에서 디지털 생존전략으로서 ‘인재변화관리’를 강조했다.
 
2부에서는 시사 프로그램에서 사회심리학 부문 전문가로 출연해온 박지선 숙명여대 교수가 연사로 나섰다. 박 교수는 ‘인성 : 인재 리스크 관리’를 주제로 기업 조직에서 관찰되는 부정적인 성격 유형과 대처법을 공유했다. 특히, “자기애적 성격장애, 수동적인 공격성, 권위주의 등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부정적인 성격 유형의 원인을 이해하고 적절히 대처할 필요가 있다”면서 “타인과의 갈등 상황에서는 나 자신을 지키는 한편, 자기중심적인 시각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최정규 보스턴컨설팅그룹 싱가포르 매니징 디렉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인재 관리 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인재전쟁의 현상과 디지털 전환에 따른 인재 확보 및 조직 운영 전략을 논의했다. 특히, 싱가포르 등 글로벌 국가에서의 인재확보와 유지가 기업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생존전략’이라고 정의했다. 최 매니징 디렉터는 “디지털 혁명은 일의 본질과 사람의 역할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킨다”며 “성공적인 디지털 생존 전략을 정착시키기 위해 핵심인재 관리 중심의 인적자본지수 분석 등 데이터 기반 인재관리 전략 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용환 사람인HR 대표는 “업계 최고 전문가와 기업 인사 담당자를 잇는 가교를 마련함으로써 이해관계자 모두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내다볼 수 있었던 시간”이라면서 “앞으로도 인사담당자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함께 고민하는 기회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경영 전략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영민 롯데벤처스 대표가 지난 3일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사람인 HR연구소 2021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