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모든 상황 공유·직접소통 강화"
울산 회동 후 합의…"정권 교체 열망 받들어 일체 되기로"
입력 : 2021-12-03 21:50:30 수정 : 2021-12-03 21:51:21
[울산=뉴스토마토 민영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3일 저녁 울산 울주 한 음식점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한 만찬 회동을 통해 이 같이 합의했다고 윤 후보 측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이 대표 측 임승호 당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하여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임 대변인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기로 의견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임 대변인은 "이외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 모 식당에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울산=민영빈 기자 0empt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