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발전 설치선 1척 수주
3829억원 규모…친환경 바람 타고 수주 랠리
입력 : 2021-12-03 15:48:28 수정 : 2021-12-03 15:48:2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지난 1일 LNG운반선 6척을 수주한데 이어 이번주에도 약 1조9000억원 상당의 선박을 주문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Eneti Inc.)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을 3829억원에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에 수주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길이 148m, 폭 56m 규모다. 14~15㎿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고,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7개의 추진장치(Thruster)와 GPS 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에 정확한 위치를 잡고, 승강형 철제다리(Jack-up leg)를 해저에 내려 고정시킨 후 2600t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으로 건조한다.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가 큰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 중 해상풍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다. 해상풍력발전기의 용량도 기존 10㎿이하에서 10㎿이상으로 대형화 되는 추세다. 이처럼 성장하는 시장과 대형화되고 있는 발전기 수요에 발맞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의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이 증가하고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관련 선박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관련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