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LNG운반선 6척 계약…올해 수주 100억달러 돌파
연간 목표 77억달러 136% 초과 달성
이중연료 추진 등 친환경 선박 수주 비중 80%
입력 : 2021-12-01 11:22:47 수정 : 2021-12-01 11:22:4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6척을 수주하며, 7년 만에 연간 수주액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북미지역 선주들로부터 LNG운반선 4척, LNG운반선 2척을 각각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총 수주 금액은 1조4956억원에 달한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5년 하반기까지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100억달러 이상 수주에 성공한 것은 2014년 149억달러를 수주한 이후 처음이다. 이로써 3년 치 이상의 일감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 추진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온실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세계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미래 친환경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선박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운반선 1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59척·기 약 104억4000만달러 상당을 수주해 연간 목표 77억달러 대비 약 136%를 달성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