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조5000억원 유상증자…"수소·풍력 사업 강화"
수소터빈·해상풍력·SMR에 투자
입력 : 2021-11-26 17:06:20 수정 : 2021-11-26 17:06:2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두산중공업(034020)이 1조5000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유상증자에 나선다. 자금을 확보해 수소와 풍력과 같은 친환경 사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5000억원 규모의 주주 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실권주는 주관 증권사가 전량 인수한다.
 
유상증자로 마련한 자금을 신성장사업에 투자해 친환경 발전 기술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세계 에너지 시장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두산중공업이 친환경 사업 강화를 위해 1조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에 나선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2026년까지 △수소 터빈 3000억원 △해상풍력 2000억원 등에 투자하고 소형모듈원전(SMR)과 청정수소 생산·공급, 연료전지, 수력, 태양광 등에도 다각도로 투자할 예정이다. 3차원(3D) 프린팅, 디지털, 자원 재순환 등 신규 사업을 사업화하는 데도 속도를 높인다.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에 적기에 투자함으로써 시장 성장에 따른 수주를 확대하는 동시에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것이 두산중공업의 취지다.
 
이번 유상증자에 대해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견인할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