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선대위원장직 사퇴 시사 "감사했고 죄송하다"
"제가 짊어지고 갈테니 죄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입력 : 2021-12-02 22:24:22 수정 : 2021-12-02 22:28: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며 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시사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 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위원장은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조 위원장은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테니 죄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인 조 위원장은 최근 쇄신을 약속한 민주당 선대위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지만 이후 사생활 논란이 불거졌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자신의 논란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그는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을 것이고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 그런 부분에서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같은 사람은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얘기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기회조차도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당 안팎에서는 조 위원장이 사퇴를 할 경우 검증 실패에 대한 이유로 이 후보가 곤혹스러움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조 위원장 영입은 송영길 대표가 주도했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