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태 낮은 자세로 사과"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이명박·박근혜 사면? "시기상조"
입력 : 2021-12-02 16:28:23 수정 : 2021-12-02 16:28:2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2일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게 한 문제의 근원 중 하나"로 꼽고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민주개혁진영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조차 더 책임져야 하는 게 맞다"며 "작은 하자인데 너무 억울하다, 지나치다, 왜 우리만 비난하냐는 태도가 국민이 민주당을 질책하는 주요 원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잘못이 있는 것에 대해 당연히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을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며 "특히 공정성이 문제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들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민주당에 계실 때 저를 아껴줬던 분으로, 개인적으로 존경하고 모시고 싶은 분"이라며 "전화통화도 자주 한다"고 소개했다. 다만 민주당 재영입 가능성에는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상당부분 관여했고 지금도 완전 결별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지금 (민주당 선대위 합류를) 요청하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가능성에는 "이분들이 아무런 뉘우침도 없고 반성도 하지 않고, 국민에게 사과도 하지 않는 상태에서 사면을 이야기하는 것 자체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 클럽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