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030세대 과학인재 4인 영입
1차 국가인재 명단 발표…"정책발굴·청년소통 주력"
입력 : 2021-12-01 14:09:24 수정 : 2021-12-01 14:09:24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민주당이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방안 가운데 하나로 김윤기 인공지능 개발자 등 2030세대 과학기술 전문가 4명을 '1차 국가인재'로 영입했다. 과학기술에서 전문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청년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듣겠다는 취지다.
 
민주당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재명 대선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김윤기씨(20세)를 비롯해 김윤이 데이터전문가(38세), 송민령 뇌과학자(37세), 최예림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35세) 등을 1차 국가인재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김윤기씨는 고등학교 재학 때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 안내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한 이력이 있다. 현재는 대학에서 소프트웨어를 전공하고 있다.

김윤이씨는 미국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에서 공공정책학 석사를 졸업했고, 데이터 활용 전문기업을 비롯해 N잡, 소액투자 플랫폼 추천서비스 등 다수의 혁신기업을 창업했다. 

송민령씨는 카이스트에서 바이오 및 뇌공학을 전공한 뇌공학 박사다. '송민령의 뇌과학 연구소', '송민령의 뇌과학 이야기' 등 과학서를 집필한 바 있다. 각종 강연과 언론 기고 활동도 하고 있다.

최예림씨는 서울대 산업공학 박사 출신이다.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을 연구자로 2019년 이커머스 인공지능 전문기업을 창업한 스타트업 대표이기도 하다. 서울여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민주당은 이번에 영입한 국가인재들을 전국민 선대위의 위원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또 국가인재위원회는 오는 6일 온라인 인재추천 플랫폼인 '국민추천 국가인재'를 개설, 국민들로부터 전문성 있는 인재를 직접 추천받을 계획이다.

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을 맡은 백혜련 의원은 "명망가 중심의 인재 영입보다는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고민해온 젊은 혁신가들을 발굴하고자 했다"며 "이재명 후보와 함께 미래를 설계하고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갈 훌륭한 인재들을 적극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가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김윤기 인공지능 개발자(20세), 김윤이 데이터전문가(38세), 송민령 뇌과학자(37세), 최예림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35세) 등을 1차 국가인재로 영입했다. 사진 좌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윤기씨, 김윤이씨, 송민령씨, 최예림씨. 사진/더불어민주당.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