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본부장급 인선…"김종인 더 말씀 안 드리는 게"
선대위 본부장 주호영·김성태·원희룡·이준석…특보단장 권영세, 대변인단·공보단 선임
입력 : 2021-11-25 12:29:27 수정 : 2021-11-25 12:56:54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급 인선을 마무리했다. 전날 긴급 회동에도 선대위 합류가 불발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더 말씀을 안 드리는 게 좋겠다"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은 25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선대위원회의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미디어홍보본부장 이준석 대표,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을 확정했다.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은 당연직으로 권성동 사무총장이 맡게 됐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전주혜 의원, 김은혜 의원,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 원일희 전 SBS 논설의원이 임명됐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이 맡는다. 공보실장은 박정하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공보부실장은 함경우 전 조직부총장이 이름을 올렸다. 약자와의동행위원회는 윤 후보가 직접 총괄한다. 약자와의동행위원회 부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임명됐다.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임명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윤 후보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안 드리는 게 좋겠다"며 "말씀을 드리는 게 더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이 꼭 김 전 위원장이어야 하냐'는 질문에도 "더 말씀 안 드리는 게"라고 말을 흐렸다.
 
당 대변인들의 잇단 선대위 비판에 대해서는 "다양한 연령층을 검토했는데 적임자를 찾아보니 이렇게 됐다"며 "선대위 조직이 한 번에 확정되는 게 아니고 계속 변경, 보완되는 유연한 조직이니 또 유능한 분들이 있으면 언론이 국민 여론을 알려주면 좋은 분들을 모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책은 없는 선대위 자리싸움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일리가 있는 비판"이라며 "전당대회 이후 조직을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에 대해 상당히 많은 브레인스토밍을 했다"며 "시간이 걸리는 것이고, 정책은 제가 (그간) 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 이제 오늘부터 더 본격적인 행보를 할 것이니 지켜 봐달라"고 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가 '신선하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이나 그 다음 기타 조직은 신선하고 새롭고 개혁적 인사들이 지금 검토되고 있고, 확정된 것도 있다"며 "지금 발표를 못하는 것은 총괄선대위원장 문제가 해결되면 같이 한꺼번에 발표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총괄본부장 먼저 발표한 것은 12월6일 선대위 발대식을 앞두고 실무진 구성을 해야 하고, 인선도 해야 하고, 활동 방향을 설정해야 해 시급한 부분이라서"라며 "대변인과 공보단을 임명한 것은 언론과의 업무는 현재도 계속 진행되고 있어 시급하기 때문에 먼저 한 것"이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임태희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이번 인선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오늘은 시급한 사단장급만 빨리 준비를 해야 해 총괄만 여섯 명을 했다"며 "다른 부분은 별도로 나중에 하겠다"고 답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을 기다릴 수 있는 마감 시한에 대해선 "정치 영역이 변화무쌍한 것이니 기다려보겠다"며 "12월6일이라든지 좀 멀리까지 예측하기보다 2~3일 추이를 봐주면 좋겠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이준석(오른쪽)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