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집값 안정적 관리 자신있다"
"지나친 폭락 오지 않게 해야…가격 급등해서 걱정"
입력 : 2021-11-23 18:03:39 수정 : 2021-11-23 18:03:39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3일 "집값에 대한 안정적 관리에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3일 오후 YTN '뉴스Q' 생방송 인터뷰에 출연해 기본주택 등 250만호 주택 공급 공약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실거주를 위해 사는 정상수요 △돈을 벌기 위한 투기 수요 △집을 영원히 사지 못할 것 같아 사는 공포 수요 등 총 3가지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는 "지금은 공포 수요 작동 단계라고 보여진다"며 "이제는 시중 유동성이 줄어들면서 금리가 오르고, 시중 유동성이 환수되면서 하락 압박이 생겨 막차를 탄 사람이 위험한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 정부에서는 공급은 통상 수준으로 했다"면서도 "수요가 늘어나서 집값이 오를 기미가 보이면 두 가지(수요와 공급) 균형을 맞춰야 하는데 수요 억제에만 신경을 썼다. 수요를 억압하면 된다고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야 한다. 존중해야 한다"며 "공급을 통해서 일단 공급을 정상화하고 두번째는 금융이라든지 세제 제도 등을 통해 투기 수요를 줄이고, 공포 수요에 대해서는 정책의 신뢰를 확보하면 (집 수요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걱정이 있다"며 "지나친 폭락이 오지 않게 해야 한다. 원래 진폭이 있는데, 그 진폭을 적게 움직여야 하는데 너무 커졌다. (현재) 가격이 급등해서 걱정"이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전환 성장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