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국어 난이도, 작년보다 쉽거나 비슷"
평가원 "선택과목간 유불리 최소화 시도"
입력 : 2021-11-18 14:06:55 수정 : 2021-11-18 14:06:5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국어가 지난해보다 쉽거나 난이도가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입시업체들은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 1교시 국어 영역의 난이도가 지난 6월 모의평가보다 쉽고 9월 모평보다는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했을 때 난이도에 대해서는 다소 엇갈린 평이었지만, 더 어렵다는 평가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난해 수능보다 난이도가 낮아 예상보다 쉽게 출제됐다"며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모두 쉽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수험생이 어려워한 독서 파트의 EBS 연계율을 강화해 난이도를 낮추려고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어렵게 출제된 과학기술지문도 지문 길이가 짧아지고 정보량이 매우 작아져 9월 모평 수준으로 쉬웠다"고 설명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도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쉬었다"며 "작년 난이도가 매우 높았다는 점을 감안할 경우 평이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EBS 교재와 연계된 변증법을 다룬 인문 지문을 제외하면 독서 지문의 길이가 짧고, 학생이 두려워하는 과학기술 지문의 난이도도 높지 않았다"며 "문학에서도 절대적으로 어려운 문항 개수가 작년보다 비교적 적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작년과 올해 난이도를 유사하게 보는 업체도 있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난이도는 작년 수능과 유사한 수준"이라며 "독서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학생들도 문학에서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을 듯하다"고 말했다.
 
올해 국어는 사상 최초의 문과 및 이과 통합수능의 첫번째 과목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선택 과목인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간의 난이도는 모두 쉬웠다거나 서로 난이도 차이가 크지 않았다는 평이 나왔다.
 
수능 출제 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에서도 선택과목에 따라서 수험생의 희비가 엇갈리지 않도록 문제를 냈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평가원 브리핑에서 위수민 2022학년도 수능 출제위원장은 "국어 영역 선택과목에 따른 수험생 간의 유불리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출제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수험생에게 상대적으로 어려운 부문으로는 독서에서 '헤겔 변증법', '기축통화' 관련 지문이 꼽힌다. 특히 '보기 문제'인 기축통화 관련 13번 문제의 난이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능 시험장에 입실한 수험생이 1교시 시험을 앞두고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