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3분기 영업익 339억…흑자 지속
매출 699억…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
입력 : 2021-11-15 13:47:50 수정 : 2021-11-15 13:47:50
메디톡스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사진/메디톡스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메디톡스(086900)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6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339억원으로 지난 2분기에 이어 흑자를 이어갔다.
 
메디톡스는 국가출하승인이 본격 시작되며 톡신 제제의 해외 수출이 3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국내에서도 2분기 연속 100억원 내외의 매출을 달성해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신제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MT10109L'의 기술수출 계약 종료로 미 인식된 계약금 및 마일스톤이 일괄 반영되며 매출과 이익을 끌어올린 효과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에서 승소하며 체결된 2건의 합의로 유입되는 정기 로열티도 수익 개선에 보탬이 됐다. 로열티는 에볼루스가 매분기 메디톡스에 지급하고 있다. 에볼루스는 3분기 공시 자료에서 '해당 로열티의 일정 금액을 대웅으로부터 대리보상(reimburse)받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주력 분야인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매출 회복과 소송비용 감소, 정기 로열티 유입 등으로 수익성 개선과 안정적 재무구조가 마련되고 있다"라며 "이를 토대로 메디톡스의 재도약을 위한 글로벌 진출 전략과 신 사업 추진 계획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출시가 목표인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제제 'MBA-P01'의 임상시험 3상이 차질 없이 순항하고 있고, 상업화 권리를 가진 신제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MT10109L의 선진국 진출도 조만간 가시화 될 예정인 만큼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최강자로 올라서는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지난해 12월 미국 ITC 소송에서 승소한 이후 대웅제약(069620)의 미국 제품 수입사 에볼루스, 이온바이오파마와 각각 라이선스를 부여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에 따라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지급받는다. 로열티와 별도로 에볼루스로부터 받은 합의금과 지분 가치는 1분기, 이온바이오파마로부터 받은 지분 가치는 2분기에 각각 기타수익으로 일괄 반영한 바 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0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웅제약(69620)162,000170,000(4.94%)
메디톡스(86900)123,500126,000(2.02%)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