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거리두기는 일상회복 '징검다리'…"11월 방역체계 본격 전환"
"11월 초 전환…'1일'이라고는 단정짓기 어려워"
유행 상황 악화 시 '추가 연장' 가능성 배제 못해
입력 : 2021-10-15 12:50:41 수정 : 2021-10-15 12:50:41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을 마지막으로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에 착수할 방침이다. 다만 유행상황이 악화될 경우를 대비해 '추가 연장'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2주간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확대되고, 방역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면 11월부터 본격적인 새로운 방역체계 전환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높은 예방접종률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체계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10월 중으로 전 국민의 70%에 대한 접종완료, 특히 고령층의 90% 일반 성인의 80% 접종완료를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인 시점은 11월 둘째 주가 될 전망이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 시점은 오는 11월 9일이겠느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그 정도 될 듯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거리두기 연장 기간이 2주가 아닌 3주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그러나 거리두기 연장 기간이 2주로 확정되며 오는 11월 1일부터 본격적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체계 전환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유행상황이 악화될 경우를 대비해 거리두기 추가 연장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기일 제1통제관은 "11월 1일이 될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며 "이번이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이 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13일부터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발족됐다. 이미 본회의를 한번 했고, 각 분과별로 실무위원회가 운영 중에 있다"며 "위원회에서 2주 상황을 보면서 논의를 통해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 전 국민 백신 접종완료율은 62.5%(성인 72.7%)다.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인 70%까지 7.5%포인트 남은 상황이다.
 
방역상황은 안정적인 수준이다. 환자 1명이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뜻하는 감염재생산지수는 4주 연속 증가세를 보이다가 지난주 0.89로 집계되며 1 밑으로 떨어졌다. 이 지표 값이 1 미만일 경우에는 유행이 억제되고 있다는 뜻이다.
 
이기일 제1통제관은 "이번 거리두기는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화을 위한 징검다리 기간이다. 방역상황이 잘 유지되고 협조해주신다면 11월 초 방역전환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며 "국민 모두를 포용하는 일상회복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5일 "2주간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확대되고, 방역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면 11월부터 본격적인 새로운 방역체계 전환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발언하는 이기일 제1통제관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