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주방 플랫폼 '도시주방' 역삼점 오픈
페이코와 '위워크 기업 고객 전용 주문 서비스' 도입
친환경 스타트업 잇그린과 '친환경 다회용기 사용' 지원
입력 : 2021-09-28 10:30:16 수정 : 2021-09-28 10:30:16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바로고가 '도시주방' 역삼점을 정식 오픈하고 손님 맞이에 나선다.
 
근거리 물류·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는 '도시주방' 역삼점을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바로고가 주방 플랫폼 도시주방 역삼점을 오픈했다. 사진/바로고
 
도시주방 역삼점은 도시주방 1호점인 마포점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주방 플랫폼으로 위워크 역삼역 2호점 지하 공간에 문을 열었다. 오픈형 주방, 폐쇄형 주방, 다목적 주방, 다이닝 홀, 프라이빗룸, 픽업·프런트 공간으로 구성돼 있으며 총 규모는 661㎡(약 200평)다.
 
현재 골목냉면, 민트피그, 감동칩스, 서울윙스, 그린, 비킷버거, 그린바스켓, 빅마마 등 8개 상점이 입점했으며 4개 상점이 추가 입점 될 예정이다.
 
도시주방 역삼점은 운영 효율화 및 지속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먼저 주문과 배달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페이코 오더 및 식권 시스템이 결합된 모바일 배달 주문 채널에 '위워크 기업 고객 전용 주문 서비스'를 올해 안으로 도입한다. 주문 서비스 도입 이후 위워크 역삼역 2호점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초근거리 배달'과 '픽업' 주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초근거리 배달은 도시주방 소속 '러너'가 담당한다.
 
추후 도시주방 역삼점 인근 위워크 12개 지점에 입주한 1000여개 기업 고객 역시 해당 서비스를 통해 '픽업', '근거리 배달' 주문을 할 수 있다.
 
또한 도시주방 역삼점은 '제로 웨이스트' 실천을 위해 홀 주문 또는 배달 과정에서 소비자 희망 시 친환경 다회용기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제로 웨이스트 용기 리턴 서비스 제공사 '리턴잇'을 운영하고 있는 ‘잇그린’과 협력한다.
 
바로고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도시주방 역삼점의 운영 효율화 및 지속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위워크 기업 고객 전용 주문 서비스를 도입하고 다회용기 사용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입점 상점주와 이용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로고 도시주방은 기존 임대업 형태로 운영되는 공유주방을 넘어 운영 서비스업을 지향하는 주방 플랫폼이다. 바로고만의 딜리버리 노하우를 입점 상점에 직접 전수하고 이 노하우가 상점 매출로 직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