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향 방문 후 진단검사 당부…"비수도권 확산 우려"
지난주 수도권 일평균 확진자 1400명 넘어
연휴 이동량 증가…비수도권 확산 가능성↑
확진자 92%, 백신 미접종자·불완전 접종자
입력 : 2021-09-22 15:26:23 수정 : 2021-09-22 15:26:23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 2차관이 고향 방문 이후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당부하고 나섰다. 연휴 기간 이동량 증가에 따른 비수도권 확산세가 또 다시 퍼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강도태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추석 연휴가 마무리되어 가지만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진단검사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고향 방문 이후 증상이 의심되는 분들은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강도태 제1총괄조정관은 "연휴 전부터 지속되고 있던 수도권의 확산세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주 수도권의 하루 평균 확진자는 1400명을 넘어섰고 역대 최고치였던 전전주 1268명보다 11%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휴 기간 이동량 증가로 다소 정체 상태를 보였던 비수도권의 방역 상황도 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지역간 이동량이 많았던 연휴 이후 진단검사를 받는 것은 가족과 동료들의 건강을 지키고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17일에는 정부가 목표했던 백신 1차 접종자 3600만명을 넘어서 접종률 70%를 달성한 바 있다.
 
강 제1총괄조정관은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발생한 18세 이상 확진자 중 92.4%는 백신 미접종자거나 불완전 접종자였다"며 "같은 기간 확진자 중 완전 접종자는 7.6%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중증화율은 2.6%지만, 1차 접종자의 경우 1.0%, 완전 접종자의 경우 0.6%로 크게 낮아져 백신 접종의 중증예방 효과도 76.9%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미접종자에 대한 추가 접종 기회 부여, 차질없는 백신 도입 등을 통해 10월 말까지 완전 접종률 70% 이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접종 참여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 2차관은 22일 고향 방문 이후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