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비축 연 45만톤으로…식량안보 대응 '국가식량계획' 첫 발표
먹거리·환경·건강 문제 아우른 국가차원 종합계획
쌀·밀·콩 비축물량 확대…안정적 공급 체계 구축
2024년까지 농산물 생산 오염 최소화 지구 72곳 지정
올해 취약계층 바우처 계획 수립·2022년 예타 실시
입력 : 2021-09-16 15:00:33 수정 : 2021-09-16 15:00:33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최근 이상기후·코로나19 등으로 커진 안정적인 식량 확보 중요성과 더불어 소득·계층간의 영양·건강 불균형 등 먹거리 관련 문제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국가식량계획을 수립했다. 
 
안정적인 식량 확보를 위해 매년 35만톤을 비축해온 쌀 비축물량은 45만톤으로 확대한다. 국제 곡물의 공급망 확보 안정적인 공급 체계도 구축한다. 농산물 생산 단계에서 환경에 주는 부담을 줄이고, 바우처 공급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강화해 먹거리 불평등 문제를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관계부처는 16일 먹거리와 이로 인해 비롯되는 환경·건강 등 문제에 대한 국가 차원의 종합 대응책인 '국가식량계획'을 발표했다.
 
국가식량계획은 국내외적 여건에 맞춰 국민 먹거리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먹거리 생산·소비, 취약계층 먹거리 접근성 강화를 3대 중점 정책 방향으로 설정했다.
 
주요 곡물인 쌀·밀·콩 중심으로 비축 물량을 확대하고 국제 곡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통해 위기 상황에 대비한다. 쌀은 지난해 35만톤에서 2022년 45만톤으로 늘린다. 밀은 3000톤에서 1만4000톤, 콩은 1만7000톤에서 2만5000톤으로 대폭 확대한다. 
 
밀·콩 생산단지를 조성·확대하고, 수요처 발굴로 국내 안정적 공급기반을 확보한다. 2022년에는 농지·인력 등 주요 생산요소 확보를 위해 적정 농지 확보계획을 수립한다. 공공임대용 농지 매입·비축 확대, 청년농 영농정책 패키지 지원 확대 등을 추진한다.
 
지역 내 자급력 확보를 돕기 위해 지역 푸드플랜 수립·확산·성숙 등 단계별 지원을 강화한다.
 
환경친화적인 농수산물의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2025년까지 친환경 농업집적지구 72곳을 새로 지정할 방침이다. 친환경 농업집적지구는 친환경 농산물 생산시 비의도적 오염 노출을 최소화하고 효율적 유통 증 친환경농업을 집중 수행하는 지구의미한다. 이에 더해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친환경 수산물 양식 등을 진행한다. 
 
아울러 음식물류 폐기물 감축과 바이오가스화 등 공공처리 확대를 위해 식품 소비기한표시제 도입 등을 추진한다. 기후적응형 재배기술과 품종을 올해 303품종에서 2025년 363품종까지 늘린다. 2027년까지는 기후 변화 모니터링을 통해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한다.
 
씨앗을 뿌려 작물을 재배하는 경종농업·축산 등에서 온실가스를 감축을 위한 ‘농식품 분야 2050 탄소중립 추진계획’은 다음 달 발표한다. 
 
아울러 바우처 지급 등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먹거리 지원 확대해 계층별 영양·건강 불균형도 개선한다. 현재 시범사업 중인 농식품 바우처는 올해 하반기 본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에 이를 추진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 및 관계부처는 16일 먹거리와 이로 인해 비롯되는 환경·건강 등의 문제에 대한 국가 차원의 종합 대응책인 ‘국가식량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벼를 수확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