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 매각…"증여세 마련"
신세계, 정 부회장 광주신세계 지분 83만3330주 2285억원에 취득
입력 : 2021-09-14 18:23:15 수정 : 2021-09-14 18:23:15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장용진 신세계(004170)그룹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을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14일 신세계는 정 부회장이 보유한 광주신세계 지분 83만3330주(52.08%)를 2285억원에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200원이다. 이번 지분 취득으로 신세계는 광주신세계 지분 62.5%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신세계 측은" 광주신세계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9월 모친 이명희 회장으로부터 3200억원의 이마트 지분 8.22%를 증여받아 1917억원을 총증여세로 내야 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330여억원을 납부했으며, 남은 증여세는 2025년까지 나눠서 납부할 예정이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