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600만 1차 접종'에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
영상 국무회의 주재…"국민 70% 2차 접종도 조기 달성 기대"
입력 : 2021-09-14 11:30:17 수정 : 2021-09-14 11:30:1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추석 전 3600만명 1차 백신 접종' 목표 달성을 환영하고 "지금 OECD 최저 수준의 신규 확진자 수와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으로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국민들께 약속했던 추석 전 3600만명 1차 백신 접종을 이번 주에 달성할 수 있게 됐다"며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신 국민들 덕분이며, 백신 수급을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우수한 백신 접종역량과 최선을 다해 주신 의료진의 노고가 더해진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며, 접종 연령과 대상 확대로 전 국민 80%, 18세 이상 성인 90% 접종률에 다가갈 것"이라며 "2차 접종도 속도가 붙어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1차 접종률은 물론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란 게 문 대통령의 기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에 대해서도 "방역 완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진 다른 나라들의 사례를 참고하면서 치밀하게 준비하겠다"며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해 이 또한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로 다가온 추석 연휴와 관련해 "코로나 장기화로 이번 추석도 어려움 속에서 맞이하게 됐지만, 국민 모두 마음만큼은 따뜻하고 넉넉한 한가위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고 온정을 나누는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며 "국민지원금이나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소상공인 지원대책 등 정부의 지원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코로나 확산의 경계를 늦출 수 없다. 특히 수도권의 확진자 수 증가로 추석 연휴가 전국적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추석 연휴 동안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시고, 특히 고향을 찾으시는 분들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추석 전 3600만명 1차 백신 접종’ 목표 달성에 “지금 OECD 최저 수준의 신규 확진자 수와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