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횡성한우축제 사전 홍보 팔 걷는다
대박 막걸리에 축제 안내 담은 보조 라벨 붙여
입력 : 2021-09-09 16:16:10 수정 : 2021-09-09 16:16:10
횡성한우축제 보조라벨을 부착한 국순당 대박 막걸리. 사진/국순당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국순당이 횡성한우축제 사전 홍보에 나선다.
 
국순당(043650)은 전국에 유통되는 대박막걸리에 횡성한우축제 홍보문구를 넣은 보조라벨을 부착해 20만병 한정 제품으로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대박 막걸리 보조라벨에는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횡성한우축제의 행사 기간 안내 및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에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가 담겼다. 여기에 횡성한우 캐리커처를 소개해 보는 재미와 주목도를 높였다. 
 
국순당 대박 막걸리는 해발 500m에 위치한 강원도 횡성의 양조장에서 빚는다. 횡성은 한강 발원지중 한 곳으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청정지역이다. 지난 2007년 이후 대한민국 정부가 선정한 녹색기업으로 5회 연속 선정될 정도로 환경친화적 양조장이다.
 
이외에도 사전 붐 조성을 위해 횡성군과 횡성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국순당이 주관해 횡성군민을 대상으로 ‘횡성한우와 어울리는 막걸리 빚기·요리체험’을 10일~11일 양일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 민족과 함께해온 막걸리와 한우의 어울림을 알리기 위해 진행된다. 막걸리 빚기는 올해 초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으며 한우는 2006년 정부로부터 100대 민족문화상징으로 선정된 바 있다.
 
국순당은 횡성한우축제 기간에는 일반 참가자를 대상으로 확대해 ‘횡성한우와 어울리는 막걸리 빚기' 체험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향후 국순당이 운영 중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횡성한우축제의 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역 상생을 위해 꾸준한 지원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17회를 맞이하는 횡성한우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로 횡성군이 주최하고 횡성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전국 최고의 한우 먹거리 축제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횡성문화재단TV를 활용해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온라인 기반 콘텐츠 중심으로 진행된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18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국순당(43650)10,5508,850(-16.11%)
에스디생명공학(217480)2,0255,450(169.14%)
노블엠앤비(106520)3,5808,230(129.89%)
디에이테크놀로지(196490)4,7809,150(91.42%)
티에스아이(277880)11,60021,850(88.36%)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