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산업 기업 방문한 박재현 수공 사장, "물 벤처펀드 플랫폼 역할할 것"
"수공, 스타트업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에 최선"
입력 : 2021-09-02 18:20:22 수정 : 2021-09-02 18:20:2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1일과 3일 대전·충청권 소재 물 관련 유망기술을 가진 중소·혁신기업 7곳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 자리에서 기술혁신과 해외진출, K-테스트베드 활용 등 물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2일 밝혔다. 
 
참여 기업은 부강테크, 유솔, 무브먼츠, 위플렛, 워터아이즈, 태성스틸, 폴리텍 등 7곳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그간 축적해 온 물관리 기술력과 노하우 등을 공유하고, 정부 정책에 발맞춰 물 산업을 기반으로 국가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나아가 글로벌 물 시장을 선점하는 동력을 확보할 것을 약속했다.
 
그간 한국수자원공사는 창업기업 611개사를 육성·지원해 약 3000억원의 매출과 약 2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121개 인프라를 테스트베드로 제공했다.
 
아울러 스타트업의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2030년까지 중기부와 함께 2000억원 규모의 모펀드를 마중물로 한 3000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조성한다. 올해 제1호 펀드로 충청지역 지자체와 함께 물산업·충청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해 2023년까지 1300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또 공기업 최초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선정과 국가 K-테스트베드 운영기관 지정 등 물 분야 중소·중견기업 스케일업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적극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박 사장은 "물산업 혁신 생태계의 대표 아이콘인 스타트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초기 단계의 인큐베이팅이 중요하다"며 "물산업 벤처펀드 등을 통해 이들 기업이 중소기업을 넘어 유니콘 기업,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해 전 세계로 진출하는 것을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이 대전소재 물산업 중소기업을 방문해 개발 중인 신제품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