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연 신임 회장에 오세희…"코로나19 소상공인 현안 해결 역점"
오 회장, 유효 투표수 52표 중 29표 획득
권혁환 후보 21표 획득 그쳐
오 회장 "이해와 화합 자세로 소상공인 대변자 역할 다할 것"
입력 : 2021-08-31 18:16:27 수정 : 2021-08-31 18:16:27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제4대 회장에 오세희 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장이 당선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31일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4대 회장으로 기호 1번 오세희 후보를 선출했다. 
 
오 회장은 전체 유효 투표수 52표 중 29표를 얻어 21표를 획득한 기호 2번 권혁환 한국피부미용업협동조합 이사장을 8표차로 따돌렸다.
 
오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은 일방적 희생을 강요받는 최대 피해자가 됐다”며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현안 해결을 역점으로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해와 화합의 자세로 소공연의 위상을 제고하고 소상공인의 대변자로서 역할과 책무를 다해 나락으로 떨어진 서민경제와 벼랑 끝 소상공인을 반드시 살린다는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회장은 이번 선거 공약으로 △업종별 규제 현안 해소 △회원사 간 협업으로 이종업 간 서비스·상품 판매 접목 △소상공인연합회 재정 건전성 확보 △소상공인플랫폼 구축을 통한 빅테크 업체의 상권 영역 침탈 억제 △소상공인플랫폼을 발판으로 금융과 산업을 융합한 핀테크 사업 진행 △소상공인기본법에 소상공인의 현실 반영 △소상공인의 창업·운영·폐업·재창업 지원 △소상공인 사회 안전망 조성을 위한 소상공인 공제 조합 설립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앞서 오 회장은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33년 동안 사업체를 운영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소상공인이 처해 있는 현실을 빨리 인식해 소공연 사업을 추진력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오 회장의 임기는 2024년까지 3년이다.
 
오세희 신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