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압수수색에 “과잉 정치수사 규탄”
피아시티 인허가 관련 경찰 압수수색에 입장 발표
2021-08-31 14:53:28 2021-08-31 14:53:28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경찰의 피아시티 인허가 관련 압수수색에 대해 ‘과잉 정치수사’라고 규탄했다.
 
서울시는 31일 진행된 서울경찰청의 서울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야당 서울시장에 대한 과도한 과잉수사, 정치수사라는 내용의 입장을 발표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 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서울시 도시교통실과 도시계획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선거운동 기간이던 지난 4월 오 시장이 방송사 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사건’이 자신의 시장 재직 시설과 무관하다고 한 발언이 허위사실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는 고발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초구 양재동 225 대지 위에 복합유통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애초 화물터미널이었떤 부지를 다른 용도로 변경하면서 각종 특혜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서울경찰청의 서울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며 “공직선거법 허위사실공표 위반이라는 수사사유를 내세워 마치 엄청난 범죄행위가 있었던 것처럼 서울시청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과잉수사’이자 야당 광역자치단체장에 대한 ‘과장 포장수사’”라고 규정했다.
 
이어 “압수수색 이전에 사실조회 등 사실관계 확인만으로도 충분히 확인이 가능한 사안”이라며 “파이시티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와 건축허가는 서초구청에서 인허가가 이루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8.15집회 관련 서울시 입장 발표를 위해 브리핑실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