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구매자 살펴보니…"50대·수도권 비중 높아"
입력 : 2021-08-01 10:21:14 수정 : 2021-08-01 10:21:14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현대차(005380)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구매자의 연령은 50대, 지역은 수도권에 가장 많이 분포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
 
1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5 구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31.1%로 가장 많았고 40대(27.6%), 60대 이상(20.6%), 30대(16.8%), 20대(3.8%) 순이었다. 현대차는 "이는 기존 자동차 주요 소비층 비율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내연차에 익숙한 고객들이 부담감 없이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구매 비중을 살펴보면 수도권(서울·인천·경기) 거주자의 비중이 32.8%로 가장 높았고, 경상권이 28.4%로 2위를 차지했다. 충청권(16.6%), 호남권(11%), 제주(5.1%), 강원(2.7%) 등은 그 뒤를 이었다. 
 
현대차는 수도권, 경상권에 판매 비율이 치중된 이유로 충전 인프라를 꼽았다. 실제로 수도권의 전기차 충전소는 2만9320여개소, 경상권 1만9220여개소 등으로 충전소 보급률 1~2위 지역이다. 성별 비중은 남성(75%)이 여성(25%) 보다 높았다.
 
트림별 패키지 선택 비중을 보면 기본 트림인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구매한 고객의 69.4%가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하이패스 시스템, ECM 룸미러(야간 주행시 빛을 감지해 반사율을 낮춰주는 룸미러), 레인센서(비의 양을 감지해 와이퍼 작동 속도가 조절되는 기능)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를 적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각종 주행보조 기능 패키지인 현대 스마트센스와 컨비니언스 패키지가 기본으로 포함된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33.3%가 안전한 주차와 출차를 돕는 파킹 어시스트 패키지를 선택했다. 개별 선택품목으로는 V2L(일반 전원을 차량 외부로 공급하는 기능)이 31.7%로 가장 많았다.
 
한편 아이오닉 5 출고 고객의 후기에 등장한 키워드는 주행 가능거리 및 충전 편의성 등이 주를 이뤘다. 특히 한 고객은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가 600㎞를 넘어선 후기를 공유하는 등 공식 발표 대비 긴 주행거리와 뛰어난 전비를 인증하기도 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