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中 임상 3상서 주평가변수 충족
'보톡스' 대비 미간주름 개선 효과 확인…"3년 내 1위"
입력 : 2021-07-28 08:24:36 수정 : 2021-07-28 08:24:36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웅제약(069620)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중국 임상시험 3상 톱라인을 발표하고 주평가변수를 충족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중등증에서 중증의 미간주름이 있는 환자 47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임상에선 나보타 또는 엘러간 '보톡스'를 동일 용량으로 1회 투여한 후 16주까지 4주 간격으로 미간주름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주평가변수인 투여 후 4주째에 미간주름 개선 정도에서 나보타 투여군은 92.2%, 대조군인 보톡스 투여군은 86.8%로 비열등성이 입증됐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2018년 6억7200만달러(약 8000억원) 규모의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이 오는 2025년 15억5500만달러(약 1조8000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대웅제약은 최적의 차별화 마케팅 전략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도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앞서 획득한 미국과 유럽 판매허가와 함께 중국에서도 판매허가를 획득해 세계 3대 톡신 시장을 석권하는 그랜드 슬램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중국은 미국 다음가는 큰 규모지만 아직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률이 1%대에 불과해 폭발적인 성장 잠재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내년 출시를 목표로 중국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차별화된 사업전략을 통해 3년 내 중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