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삼성SDI, 분기 최대 매출 경신…소재 내재화도 ‘박차’
삼성SDI 2분기 영업익 184.4% 증가…당기순익도 504.4% 늘어
양극재 제조 자회사 에스티엠에 설비 양도·1500억 출자
입력 : 2021-07-27 15:08:59 수정 : 2021-07-27 15:08:59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7일 15:8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김성훈 기자] 삼성SDI(006400)가 올해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앞으로 계열사를 통해 양극재 부문을 더욱 강화해, 배터리 소재 내재화와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SDI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3조3343억원, 영업이익은 29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5% 늘어난 규모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184.4%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무려 504.4% 성장한 2883억원을 달성했다.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은 단연 배터리 부문이었다. 2차 전지 사업이 포함된 에너지·기타 부문의 2분기 매출액은 2조711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1.2%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는 유럽 주요 고객 대상 매출액이 커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배터리 부문은 지난 2019년 4분기에도 흑자를 내긴 했지만, 규모가 작았고 다음 분기에 바로 적자로 돌아섰다. 사실상 이번이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첫 흑자라는 얘기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역시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고, 소형 배터리 중에서는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로의 공급 증가로 원형 배터리의 실적이 개선됐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소형 파우치형 배터리 매출액도 뛰었다.
 
다만 전자재료 부문 매출액은 지난해 2분기보다 2.4% 줄어든 622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SDI 측은 “전 분기보다는 반도체 소재·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편광필름 등의 매출액이 모두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SDI는 하반기에도 전 사업이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다. 우선 전기차 배터리는 신규 모델 공급 시작과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며, ESS의 경우 유럽·아시아에서의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할 전망이다.
 
소형 배터리 부문에서는 특히 원형 배터리가 전기차 공급 본격화와 전동공구·청소기·전기자전거 등으로의 판매 증가로 좋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파우치형 배터리 역시 하반기 신규 스마트폰 출시 증가로 매출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자재료 부문에서는 고객의 증설과 웨이퍼 투입 증가로 반도체 소재의 판매가 늘고, 신규 스마트폰의 OLED 패널 채용 확대로 OLED 소재 판매도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같은 실적 성장세에 힘입어 삼성SDI는 배터리 소재 내재화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삼성SDI는 이날 공시를 통해 이사회 결의 내용을 발표하고, 올해 3분기 이내에 에스티엠에 양극재 제조 설비와 건물을 양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양도 가액은 약 1097억원이다.
 
에스티엠(STM)은 삼성SDI의 자회사로, 지난 2011년 삼성정밀화학과 일본 토다(TODA)가 50대 50 지분율로 합작해 설립한 양극재 제조 전문 기업이다. 이후 삼성SDI의 출자와 지분 인수로 2015년부터는 삼성SDI의 100% 자회사가 됐다. 삼성SDI는 지난해 제조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본사와 에스티엠에 분산됐던 양극재 라인을 에스티엠으로 통합했는데, 이번 1100억원 규모의 설비 양도도 배터리 소재 부문 강화 전략의 일환인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SDI는 양극재 설비 양도와 더불어 에스티엠의 유상증자에도 1500억원을 출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에스티엠의 유상증자를 통한 총 출자 규모인 3056억3200만원의 약 50%에 해당하는 규모다. 출자일은 오는 8월25일이며, 삼성SDI는 출자 목적에 대해 “양극재 제조 설비 매입자금과 운전자금의 확보”라고 명시했다.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소재 부문을 내재화해 배터리 제조 효율성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LG화학(051910)SK이노베이션(096770)이 앞다퉈 소재 내재화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삼성SDI도 소재 부문에 대한 추가 투자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며 “에코프로비엠(247540)과 합작한 에코프로이엠에 더해 에스티엠의 양극재 생산능력이 강화하면 삼성SDI의 실적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훈 기자 voi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성훈

통찰력과 친절함을 갖춘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