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VX, 1000억원 투자 유치…설립 이후 최대
입력 : 2021-07-26 18:17:13 수정 : 2021-07-26 18:17:13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카카오게임즈(293490) 자회사인 카카오VX가 회사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 VX는 이날 벨벳 제1호 유한회사를 대상으로 약 10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카카오VX는 골프를 넘어 국내 최고의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최근 모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한 세나테크놀로지와의 스포츠·헬스케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업 시너지도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기존 주력 사업인 △스크린 골프 사업 강화 △골프 예약을 뛰어넘는 디지털 골프 플랫폼으로 확장 △IT 기술을 접목한 한국형 피트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미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문태식 카카오 VX 대표는 “이번 투자는 카카오 VX의 가능성과 미래 가치를 믿어준 분들, 그리고 임직원들이 함께 이뤄낸 성과”라며 “사업 영역 확대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며, 질적 성장을 도모해 나가는 카카오 VX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카카오VX CI. 사진/카카오게임즈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