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확산세 '정체 국면'…대전·세종 등 비수도권 '증가 양상'
"대전·세종·부산·경남·제주·강원 큰 확산세"
지역별 편차 커…"광주·경북, 비교적 안정적"
시·군·구 세부 방역지침…"오늘 중수본 취합"
입력 : 2021-07-26 12:26:31 수정 : 2021-07-26 12:26:31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체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비수도권은 지역별 편차가 큰 가운데 대전·세종·부산·경남·제주·강원권의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은 상황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6일 기자단 설명회를 통해 "수도권은 확산세가 정체 국면으로 들어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반면 비수도권은 계속 증가 양상을 보인다"며 "특히 대전·충청·부산·경남·강원이 큰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비수도권 확산세는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 대전의 경우 4단계 기준(인구 10만명당 4명)을 넘어섰다. 세종·부산·경남·제주·강원 지역도 큰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광주·경북 지역은 인구 10만명당 1명 이하의 낮은 감염자 수가 집계되고 있다.
 
중수본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 수는 1318명이다. 지난 24일 1629명 이후 이틀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주말 동안 의심검사 건수는 비교적 적은 상황이다. 정부는 27일까지 다소 낮은 규모의 신규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내일 정도까지도 환자 규모가 낮게 나올 수 있다"며 "다만 이는 주말 검사량 감소에 따른 것인지라 주 단위 확산세 추이를 살펴보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도권은 2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은 '일괄 3단계'가 8월 8일까지 시행된다. 다만, 인구 10만명 이하 군 지역은 확진자 발생이 적고, 이동으로 인한 풍선효과 발생 우려가 낮다고 판단해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했다.
 
정부는 지자체별 시·군·구 단위에 적용될 방역지침에 대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까지 비수도권 지자체별 결정된 거리두기 단계가 중앙으로 취합될 예정이다.
 
손영래 반장은 "시·군·구(방역지침)는 지자체와 협의 중으로 오늘 결정할 예정"이라며 "중수본 차원에서 각 시도의 결정된 거리두기 단계를 취합해 설명드리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수도권 주민들께서는 위험한 상황인 것을 이해해주시고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6일 기자단 설명회를 통해 수도권은 확산세가 정체 국면으로 들어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