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얀센 백신 접종 후 드물게 자가면역 질환"
미국 1280만 접종서 길랭-바레증후군 예비보고 100건
백신 접종 후 약 2주 동안 발생…대부분 50세 이상 남성
입력 : 2021-07-13 14:40:18 수정 : 2021-07-13 14:40:18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희귀 신경계 질환에 대해 경고할 계획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CDC)는 이날 미국 내 1280만명의 얀센 백신 접종자 중에서 100건의 갈랑-바레 증후군이 발생했다는 예비 보고가 들어왔다고 발표했다. 매체에 따르면 FDA는 얀센 백신 접종 후 길랭-바레 증후군(GBS)이 나타날 수 있다는 추가 경고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 증후군은 프랑스 신경병 학자 길랭과 바레가 최초로 보고한 급성 다발성 신경염 증상이다. 바이러스 감염 후 면역체계가 신경계 일부를 잘못 공격하는 희귀 신경계 질환이다.
 
이 증후군은 희귀 질환으로 매년 3000~6000명 정도 보고되고 있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는데 대부분 호흡기 또는 위장 바이러스 감염 후 며칠 또는 몇 주 후 시작된다. 이제까지 일부 백신에서 드물게 GBS 부작용이 나타났다.
 
CDC는 얀센 백신 접종자 100여명에 대해 GBS 초기 보고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례는 백신 접종 후 약 2주 동안 주로 발생했으며 대부분 50대 이상 남성에게 발견됐다.
 
며칠에서 몇 주 사이 빠르게 나타난 뒤 대부분은 회복됐지만 일부 서서히 진행되고 오래 지속되거나 재발할 수 있다. 심각한 경우 마비가 올 수도 있다.     
 
다만 FDA는 여전히 백신이 안전하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며 GBS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것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FDA와 CDC는 지난 4월 얀센 백신에 대해 드물지만 심각한 희귀 혈전 가능성을 경고하고 일주일 이상 투여를 중단한 바 있다.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에 대한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0일 오후 예방접종 의무 위탁의료기관인 인구보건복지협회 제주가족보건의원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