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역부실 사유로 정치국 상무위원 교체
구체적 인사 내용 미공개…당분간 내부 기강 단속 전망
입력 : 2021-06-30 15:49:49 수정 : 2021-06-30 15:49:4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관련해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사건'이 발생했다면서 간부들을 질타했다. 방역 대책의 허점이 드러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정치국 상무위원 등 일부 고위급 간부들에 대한 인사 조치를 단행했다.
 
3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전날 본부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진행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를 주재하며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 장기화 요구에 따라 조직기구적, 물질적, 과학기술적 대책을 세우는 것에 대한 당 중요결정 집행을 태공(태업)해 국가, 인민 안전에 큰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회의에서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고 당 중앙위 비서를 소환 및 선거했으며 국가기관 간부들을 조동 및 임명했다"고 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 일부와 당 비서를 소환했다고 밝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대대적인 경질성 교체 인사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체적인 인사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정치국 상무위원 5명 중 누가 해임됐는지 주목된다. 현재 정치국 상무위원은 김 위원장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 등 5명이다.
 
북한 최고 실세이자 군기반장으로 알려진 조용원 조직비서를 비롯해 최근 김 위원장을 대신해 경제 분야 시찰에 나서고 있는 김덕훈 내각총리, 최룡해 상임위원장의 경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상무위원까지 경질했다면 무게감 있게 봐야할 것"이라며 "만약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군기반장 조용원 상무위원이 경질되었다면 그 후폭풍은 아주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김 위원장이 간부들의 고질적인 무책임성과 무능력을 질타하고 간부혁명을 강조한 점,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과 비서까지 교체한 점에 비추어볼 때 조용원 조직비서 해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이 방역과 경제 문제와 관련해 내부 기강 단속에 나서면서 남북, 북미 대화 재개 등 본격적인 대외 행보가 늦춰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1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1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