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역 태만으로 중대 사건 발생"…간부 무능·무책임 비판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국가와 인민 안전에 위기" 지적
입력 : 2021-06-30 08:00:00 수정 : 2021-06-30 08: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방역 관련해 중대한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을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를 엄중히 취급하고 전당적으로 간부 혁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2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의를 주재하고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 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의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공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대과업 관철에 제동을 걸고 방해를 노는 중요 인자는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성"이라며 "간부들 속에 나타나는 사상적 결점과 온갖 부정적 요소와의 투쟁을 전당적으로 더 드세게 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또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을 소환·보선했고 당 중앙위원회 비서도 소환·선거했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인사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이날 회의에서 방역 문제를 언급하면서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식량 문제와 함께 방역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1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