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들, 이준석에 '야권 단일 후보' 고언…이준석 "방심 않겠다"
공정한 경선관리 통한 정권교체 강조…당내 불협화음 관리 필요성도
입력 : 2021-06-28 15:03:20 수정 : 2021-06-28 15:03:20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상임고문단이 이준석 당대표에게 공정한 경선관리와 야권 단일 후보 선출을 주문했다. 이준석 대표는 "대선 끝까지 방심하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상임고문단 간담회를 열고 "대표인 제 나이가 젊어 지도부 평균 연령이 지난 지도부에 비해 15년 가까이 낮아졌다"며 "다소 강한 것은 패기와 열정이고, 다소 부족할 수 있는 것은 경험과 경륜이어서 당을 지켜주신 고문들의 지혜를 빌리고자 모셨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대선 앞두고 당세 확장이 되고 있지만 당밖의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연대해야 하는데 결코 쉽지 않은 경험"이라며 "염치없게도 고문들께서 경륜에 따른 지혜를 나눠주시면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뤄 고문들의 은혜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더 낮은 자세로 다가가야 하고 삶과 관련된 여러 정책 개발에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며 "당 안팎의 후보들을 위한 공정한 경선 과정이 필요한데 과거 이전투구식 대선경선 후유증으로 국민에 외면당해 결국 문재인 정권이 탄생한 쓰라린 역사를 잊지 말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장은 "이 대표가 노장 측의 조화를 통해 이뤄야 한다"며 "한국정치의 큰 과제는 '국민통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인데 당내부터 노장층의 화합을 이뤄 정권교체를 기필코 성공하길 바라다"고 말했다. 이어 "늙은 말의 지혜가 필요할 때가 있을 것인데 고문들의 조언을 지도부가 마음에 새겨 국민 지지를 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종하 전 의원은 야권의 대선후보들은 당으로 모두 끌어들이는 전략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은 정권 교체를 떠나서 나라의 운명을 결정하는 운명이 걸려 있다"며 "국민의당과 어떻게든지 야권 통합하는 방법 등 야권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전 총장을 깎아내리는 공격은 자멸"이라고 덧붙였다.
 
나오연 고문 역시 단일후보를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가 화합과 통합 차원에서 광주를 두 번이나 방문한 것은 잘한 것"이라며 "정권 창출을 위해선 야권성향의 모든 인사들을 모아 통합차원에서 청년, 부동산 문제를 제시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신경식 상임고문은 "일부 후보의 당내 협조가 안되는 부분에 대해서 이 대표가 각별히 신경을 써서 절대 불협화음이 안 나게 해야 한다"며 "당내에서 일단 후보가 결정되면 단 10표 차이로 떨어졌어도 혼심을 다해서 밀어줄 수 있도록 이 대표가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권철현 고문은 "과거 노태우 후보가 나왔을 때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후보가 모두 나와서 31%로 당선됐다"며 "이회창 후보 때도 이인재 후보가 나오고 해서 패배했는데 대선 후보들 당내로 다 모셔 당내에서 원샷 경선을 해야만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잘못된다면 이 대표만 죽는 게 아니고, 당도 죽고, 청년도 다 떠나고 대선에 실패하는 것"이라며 "이 대표가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하며 여의도연구원에 브레인이 집결해 구체적 방안이 나와줘야 한다"고 했다.
 
목요상 고문은 "야권 단일화가 절체절명의 요청"이라며 "본선도 아닌 야권 단일 후보를 만드는 과정에서 당내에서부터 엉뚱한 이야기가 나와 국민들의 눈살를 찌푸리게 한다면 실패하기 때문에 상대후보가 인격적 모멸감을 느끼지 않도록 잘 조정해달라"고 했다.
 
권해옥 고문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 당사자들이 개인적인 인격 모독, 비방하는 것에 대해 규제해야 한다"며 "개인적인 인신공격, 비방을 막는 방법을 규칙을 정해서 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윤석 고문은 "당이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려면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주지 주지 않을 텐데 변죽만 울리지 말고 국회에서 우리의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선후보가 되면 모든 곳에서 공격하는데 시스템을 잘 갖춰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정의화 상임고문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