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액 예산 삭감된 오세훈 역점사업, 내주 운명 결정
예산 복원돼도 상임위 동의 다시 구해야
29일 첫 시정 질문서 주요 공약 다뤄질 듯
입력 : 2021-06-27 11:10:41 수정 : 2021-06-27 11:10:41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예산이 대거 삭감된 서울시 추가 경정 예산안의 최종 처리 방안이 이번 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28일 오후 열리는 시의회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삭감됐던 오 시장의 추경 예산 복원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오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는 오 시장의 이번 임기 첫 시정질문이 열린다. 시의회 제301회 정례회는 다음달 2일까지 이어진다.
 
그러나 의석 110석 중 101석을 차지하는 더불어민주당 시의회를 상대로 서울시가 예산 복원을 설득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시의회 상임위원회는 서울시의 준비성과 타당성 부족을 이유로 해당 예산 전액을 전액 삭감하고 1인 가구 지원사업의 추경 편성액 약 28억원 중 20억원도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이 복원되더라도 상임위의 동의를 다시 구해야 한다.
 
앞서 오 시장은 서울형 교육플랫폼 '서울 런'(58억원), 서울형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47억원), 청년 지원 사업(3억원), 서울형 공유어린이집(4억원)의 추경 예산을 시의회에 요청했다. 지난 24일에는 예결위에 직접 찾아가 계층 이동 사다리 복원을 강조하며 추경 예산이 통과될 수 있도록 시의원들을 설득했다.
 
이날 시청 백브리핑에서 오 시장은 "문제가 된 사업들은 대부분 계층이동 사다리와 밀접히 관련된 사업으로 모두 민주당의 가치와도 잘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의원들은 "예산을 보는 관점이 다르다"는 이유로 사업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정질문에서도 공방이 예상된다. 이 자리에서는 박원순 전 시장의 역점사업이었던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등에 대한 주제가 시정 질문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아울러 서울시 안심워치, 청년주택, 재개발·재건축 등의 현안도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세훈 서울시장니 지난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추가 경정 예산안에 대해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