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비보, miRNA 위탁생산 업체 후보 선정
'국가기준 인증' 미국·독일 기업 2곳 중 택일
입력 : 2021-06-24 16:30:23 수정 : 2021-06-24 16:30:23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로스비보는 전임상시험을 가속화하기 위해 miRNA 위탁생산(CMO) 업체 두 곳을 선정해 검토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로스비보는 넥스턴바이오(089140)가 최대주주로 있는 기업이다.
 
로스비보가 고려 중인 CMO 업체 후보 회사들은 미국과 독일에 소재를 둔 핵산(DNA/RNA) 기술 전문 업체로 siRNA 를 생산한 경력과 국가 기준 인증을 받았다.
 
먼저 1987년 미국에 설립된 IDT(Integrated DNA Technologies)는 생명공학 실험에 필요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및 맞춤형 DNA 제조 전문 회사다. 미국 내 유수 대학 실험실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제품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다른 후보 BioSpring GmbH은 세계적인 핵산 합성 기술 개발 및 생산 기업 중 하나로, 본사 소재지인 독일에서 12년 이상 cGMP 인증을 받았다. 이 업체는 또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질관리 검사도 2회 이상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업체는 ㎏ 단위의 DNA·RNA 대량 생산이 가능한 자체 공정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국가 기준 인증을 받은 다수의 CMO 업체 중 miRNA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업체를 선정할 것"이라며 "로스비보에서 진행하는 전임상시험이 설정한 기한 내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