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바이오, '플랫폼기술 개발' 국내 기업 물색
당뇨·비만·비알콜성지방간 파이프라인 연구개발
입력 : 2021-06-22 09:08:25 수정 : 2021-06-22 09:08:25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넥스턴바이오(089140)는 당뇨, 비만, 소화 장애 등 파이프라인 개발에 협력할 수 있는 국내 파트너사를 물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넥스턴바이오가 최대 주주로 있는 로스비보는 최근 노보노디스크 외 글로벌 제약사 등으로부터 miRNA 기반 당뇨치료제 물질 및 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로스비보가 보유한 miRNA 기반 파이프라인들의 특허와 노하우를 접목시켜 신속하고 체계적인 당뇨, 비만, 비알콜성지방간 등 치료제의 임상시험과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을 물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노령인구 사회에 접어들고 있는 상황이며 당뇨, 비만 인구 증가는 고령화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라며 "국내의 당뇨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사용될 수 있는 신약개발을 목표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뇨 치료제뿐만 아니라 비만, 비알콜성지방간, 코로나19 치료제 등 플랫폼기술 개발과 공동 연구 개발 할 수 있는 기업들을 지속해서 물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