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윤석열 X파일' 논란에…"입장 없다"
총장 임명시 처·장모 의혹 검증여부에도 "잘 알지 못한다"
입력 : 2021-06-22 14:30:01 수정 : 2021-06-22 14:40: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과 가족 관련 의혹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소위 'X파일'에 대해 '공기관이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반발한 것에 "별도의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 전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뉴스에서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에 임명될 때 청와대 인사검증 과정에서 처와 장모 등 가족에 대한 의혹은 체크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당시 어떤 부분까지 검증이 이뤄졌는지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자신과 가족 등의 의혹을 담은 'X파일' 논란에 대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직접 반박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