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변인 '이동훈' 열흘 만에 전격사퇴
일요일 아침 기습 공지…"일신상 사유"
입력 : 2021-06-20 09:48:32 수정 : 2021-06-20 09:48:3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전격 물러났다. 윤 전 총장 대변인에 임명된 지 열흘 만이다.
 
이 전 대변인은 20일 오전 7시께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 전 대변인은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10일 윤 전 총장의 첫 대변인이 됐다. 
 
이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지만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일었던 메시지 혼란이 그의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 대변인은 당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한 바 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당일 오후 중앙일보 등을 통해 민생 탐방 후 진로를 결정하겠다면서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결론을 낼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이 전 대변인이 물러나면서 당분간 공보 업무는 함께 대변인으로 선임됐던 이상록 대변인이 수행한다.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전격 물러났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