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지원 요청 거부
WB "환경·투명성 결점으로 지원 불가"
입력 : 2021-06-17 13:54:29 수정 : 2021-06-17 13:54:29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세계은행(WB)이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법정통화 관련 기술지원 요청을 거부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B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관련 지원 요청을 해왔지만 환경과 투명성 측면의 결점을 고려하면 WB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알레한드로 젤라야 엘살바도르 재무장관은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시행과 규정에 대한 기술 지원을 세계은행에 타진한 상태라고 전날 말한 바 있다. 
 
젤라야 장관은 이날 10억달러(약 1조1297억원) 규모의 대출 협상을 해온 국제통화기금(IMF)이 비트코인 법정통화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IMF와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IMF도 법정통화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 10일 제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채택에는 거시경제, 금융, 법적 측면에서 많은 쟁점이 있다"며 "신중한 분석이 필요한 문제들"전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 9일 비트코인을 미 달러화에 이어 추가 법정통화로 공식 승인했다. 앞서 엘살바도르는 원래 자국 화폐인 '콜론'의 신뢰가 추락하자 유통을 중단하고 2001년부터 미 달러화를 법정통화로 사용해왔다. 
 
지난 1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산살바도르에 있는 의회에서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