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통화 추진' 비트코인, 반등에도 불안한 시선
엘살바도르·탄자니아 등 비트코인 법정통화로…머스크, 테슬라 결제 재개 시사
"5만달러까지 오를 것" 전망 나와…IMF·BIS 등 암호화폐 규제 지속 방침
입력 : 2021-06-16 06:00:00 수정 : 2021-06-16 06:00:00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비트코인이 탄자니아 등 개발도상국의 법정통화 채택 추진 소식에 반등했지만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크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암호화폐 찬양론자들까지  낙관적 전망을 연이어 내놓으면서 가격 상승에 불을 붙이고 있지만 가격 변동성에 대한 경고음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14일(현지시간) 차트 분석가들을 인용해, 비트코인이 조만간 5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비트코인은 15일 오후 2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29% 상승한 4만48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수시간 전 4만1000달러 선까지 근접했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달 19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이 상승하고 있는 이유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비트코인 채굴에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한다면 테슬라 차의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고, 아프리카의 국가 탄자니아도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도입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탄자니아의 사미아 술루후 하산 대통령은 이날 재무장관에게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도입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하산 대통령은 "암호화폐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며 "탄자니아 중앙은행만큼은 준비되지 않은 채로 머물러 있지 않고 이에 대해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자니아는 자국 통화인 실링화를 법정통화로 사용하지만 화폐 가치가 낮아 미국 달러도 통용되고 있다. 그동안 탄자니아 중앙은행은 위조 우려가 있는 현금 거래를 줄이기 위해 '즉각 결제(instant payment)' 시스템 전환을 추진해왔다. 가상자산 등 첨단 기술을 이용해 현금 없는 결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다. 실제 하산 대통령 역시 "(비트코인 법정화폐 도입이) 새 지폐를 인쇄하는 데 드는 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위조 방지 목적 외에도 탄자니아에서 비트코인의 거래량이 많은 점도 이번 비트코인 법정통화 지정 검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UK타임스는 정보제공업체 유스풀 튤립스(Useful Tulips) 자료를 인용해 아프리카의 가상화폐 개인 간 거래(P2P) 거래 규모가 북미 다음으로 크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리카의 P2P 주간 거래량은 약 1650만달러(약 184억원)으로 이중 탄자니아의 거래량(약 9만달러)은 아프리카 내 7위에 해당된다. 
 
사진/뉴시스
 
비트코인 법정통화 도입 이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9일 중남미 국가인 엘살바도르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바 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데스크는 자국의 인플레이션이 심하면서 은행 계좌 등 금융서비스 보급률이 낮은 중남미와 아프리카 국가 등을 중심으로 이를 따르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여기에 억만장자 헤지펀드 운용자 폴 튜더 존스가 CNBC와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를 할 것이다. 원자재, 암호화폐, 금을 살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한 번 더 비트코인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법정화폐로서의 비트코인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강하다. 제리 라이스 국제통화기금(IMF) 대변인은 지난 10일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는 것은 많은 거시경제, 금융, 법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가장자산은 매우 중대한 리스크를 발생시킬 수 있고, 이를 다룰 때는 효율적인 규제 조치가 중요하다"고 경고했다.
 
국제결제은행(BIS) 관계자도 "(비트코인 법정통화 추진은) 흥미로운 실험"이라면서도 암호화폐에 대한 은행의 접근 방식은 바꾸지 않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도 "법정 통화 승인과 관계없이 암호화폐 규제 기조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지난 1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산살바도르에 있는 의회에서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