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시동 결함' MHEV 차량 무상수리 결정
입력 : 2021-06-15 18:21:49 수정 : 2021-06-15 18:21:49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벤츠코리아는 48볼트 전기 시스템이 적용된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차량의 엔진경고등 및 재시동 불가 현상에 대해 무상수리 조치를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사진/벤츠코리아
 
벤츠코리아는 4기통 M264 엔진을 장착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의 무상 수리를 우선 실시하고 다른 차종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수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무상수리는 보증 기간과 연식에 상관없이 관련 시스템이 적용된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MHEV는 48볼트 배터리 등이 주행 중 에너지를 저장하며 엔진 작동을 보조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시스템이다. 최근 이 시스템이 적용된 차주들은 시동 꺼짐과 재시동 불가 증상이 나타난다고 호소해왔다. 벤츠코리아는 소프트웨어 버그로 인해 시동 결함 현상이 발생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벤츠코리아의 관계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의 엔진경고등과 재시동 불가 현상에 대해 수리를 결정하고 통지를 시작했다"며 "그간 일부 차량에서 이같은 어려움을 겪은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