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시동 결함에 고객차 사고은폐까지 잇따른 논란
리콜센터에 60여건 신고접수…차주들 “무상수리 말고 리콜해야”
입력 : 2021-06-10 06:03:21 수정 : 2021-06-10 06:03:2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연이은 논란에 휩싸였다. 벤츠의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차량에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사례가 계속 발생하면서 고객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서비스센터 직원이 고객 차량 파손한 후 은폐하려한 사건까지 발생한 것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에 접수된 벤츠 MHEV 차량결함 신고는 60여건에 달한다. 이 중 배터리 경고등이 켜지면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달 벤츠 S580 4MATIC을 구입한 이 모씨는 “차량을 인수한 첫날 시동을 걸었는데 48V 배터리 이상 메시지와 함께 시동이 켜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벤츠 E350 AMG Line을 5월에 구입한 차주도 “3~4주 동안 1000km가량 주행을 했는데 갑자기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면서 “부품 재고가 없어 수리하는 데 1개월 정도 소요된다는 연락을 받았는데, 대차도 어렵다고 해서 불편하고 화도 난다”고 토로했다. 일부 차량에서는 전후방 카메라 기능, 서라운드 뷰 기능 등이 작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벤츠 E350 차량에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사진/차주 제공
 
결함 사례가 이어지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벤츠 MHEV 모델에 대한 결함조사에 착수했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문제가 발생한 차량에 대해서는 무상으로 배터리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국토부와 협의해 빠른 시일 내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차주들은 무상수리가 아니라 리콜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차주는 “시동이 걸리지 않는 차량의 대다수는 올해 출고된 차량”이라면서 “워런티 3년에 해당하기 때문에 무상수리가 당연하지만 벤츠코리아는 마치 엄청난 혜택을 부여하는 것 처럼 무상수리를 한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벤츠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집단소송을 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벤츠 서비스센터 직원이 입고된 고객의 차를 파손시켰지만 세차를 해서 덮으려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 3일 자동차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치러 보낸 차가 사고나서 왔습니다’ 제목의 글과 사고당시 CCTV 영상이 올라왔다. 
 
벤츠 서비스센터 직원이 고객 차량을 파손한 모습. 출처/보배드림
 
차주 A씨에 따르면 서비스센터 직원은 차량을 엘리베이터에 올릴 때 기어를 P에 놓아야 하는데 D에 두고 하차했다. 이로 인해 차량은 엘리베이터 문으로 돌진해 부딪혔다. A씨는 차량이 세차가 돼있어 이상함을 느끼고 차를 살펴봤는데 스크래치와 칠이 벗겨진 부분을 세차를 통해 지우려는 흔적을 발견했다. A씨는 “그제서야 센터장 등 높은 사람들이 응대를 시작했다”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와 보상보다는 이번 사안에 대한 ‘발설 금지’를 요구해 불쾌했다”고 밝혔다. 
 
벤츠에 대한 논란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 벤츠가 국내에 판매한 차량 12종, 3만7154대에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과징금 776억원을 부과했다. 검찰은 관련 혐의로 같은 해 5월과 6월 벤츠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하지만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전 사장은 압수수색 직전에 해외출장을 간 뒤 한국에 돌아오지 않았다. 실라키스 전 사장은 2015년 부임 후 이듬해부터 4년연속 벤츠를 수입차 시장 1위에 올려놨지만 결국 도피 퇴임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뵨 하우버 대표가 지난해 8월1일에 부임할 예정이었으나 일신상의 이유로 거부해 올해 1월 토마스 클라인 신임 대표가 임기를 시작한 바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